Installation_ Platfform 2009 in KIMUSA


The Home of Stars_Main Channel


The Home of Stars_Sub Channel

-
별들의 고향 _ The Home of Stars.
2009/DV/11min 58sec/color/2 channel video/4:3/stereo

Presents l 1+1=2

Directed by Jung Yoon Suk
Visual Supervisor Park Chan Jin
Tranlated by Park Jae Yong

Music by Pavlov _ 반드시 크게 들을 것(ep) 2008

Support by KTV , Korea Democracy Foundation

-
The Home of Stars (P2)

Jung Yoon Suk
Recommendation/ Park Chan Kyong

On 4th October 1990, Korean Army Private Yoon Sukyang divulged the secret record of surveillance on civilians by Defense Security Command (DSC), which he took out when he left his base without permission, at a press interview held at the office of human rights committee of the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The record of almost 1,600 people including underground activists and major politicians created an enormous political turmoil and made the Roh Tae-woo administration face its most serious crisis. As a result, the Minister of Defense and commanding officer of the DSC were dismissed, and the DSC was restructured and changed its Korean name from Boansa to Kimusa.

It is rather ironic that the two Korean presidents from 1980s, Jeon Doo-whan and Roh Tae-woo with their military background, were both commanding officers of the DSC. In some sense, the place is a starting point of historic tragedy of 1980s as well as an ending point of the 1970s, if we remind the fact that the hospital in DSC was the first place for the president Park Jeong-hee to come after he was assassinated by Kim Jae-kyu (head of KCIA at the time). The place was also a front line of desire where an individual craved power, standing near around it.

To young generations in Korea, 1980s is remembered in a form of 1988 Olympics and 386 computer, as well as images from news reporting demonstrations full of tear gas. The fact that a floppy disc in which we stored computer games could be used as storage for recording surveillance on civilians reminds us that not very long time has passed since we escaped from the intertwined historical memory.

As Kang Jun-man pointed out, schism has become a destiny to Koreans in 2000s. Surely, the ‘schism’ is our destiny, but ‘recording’ is my destiny. If an historian’s mission does not just end at the point where he or she examines the facts, the shameful memories of oppressions on human rights by the state can also be applied to the current socio-political landscape of Korea.

From the artist’s statement

-
Jung Yoonsuk’s works are unusual in Korean contemporary art field because he has created art works that can be achieved only through deep involvement with contemporary reality. His level of involvement is not only goes beyond mere accusation of current affairs or criticism on journalism but also a criticism on the ever more complicated ‘media-politics’. He closely examines various documentary media, while applying montage in witty and bold manner, explores the ways to approach social others. His work, when especially it is met this still sensitive and problematic site called Defense Security Command, is a story worthy of waiting.

Park Chan Kyong

-

1990년 10월 4일, 보안사(기무사의 전신)을 탈영한 육군 이병 윤석양은 한국 기독교교회 협의회 인권위원회(NCC) 사무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탈영시 가지고 나온 보안사의 민간인 사찰 기록을 공개했다. 재야 운동가 및 정치인 등 주요인사 1600여명에 대한 불법사찰 실태가 폭로되자 정국은 엄청난 회오리에 휩싸였고 노태우 정권 최대 위기를 맞는다. 그 결과 국방장관 및 보안사령관이 해임되고 보안사는 현재 기무사로 개편됐다.

80년대를 대표하는 전두환, 노태우라는 두 명의 군인 출신 전직대통령들이 이곳 기무사의 보안사령관 출신이었다는 사실은 무척이나 아이러니한 일이다. 박정희가 김재규(당시 안기부장)에게 저격당한 직 후 찾아왔던 곳이 기무사 병원이었던 것을 상기시켜보면 이곳은 70년대를 종언하는 마침표이자 80년대 시대적 비극의 출발점이었다. 더불어 한 개인이 권력의 주변에서 그것을 바라보며 욕망했던 최전선이기도 하다.

메케한 최루탄 냄새가 진동하는 시위 현장이 뉴스 이미지로 남아있는 우리 세대에게 80년대란 올림픽과 386 컴퓨터로 기억되어 있다. 어릴 적즐겨했던 DOS용 컴퓨터 게임을 담아놓았던 3M 플로피 디스켓이 누구에게는 민간인 사찰 기록을 저장한 플로피 디스켓으로 변모될 수 있었다는 사실은 역설적이게도 우리가 이러한 질곡의 역사적 기억에서 벗어난 지 얼마 지나지 않았음을 다시 한번 상기시켜준다.

강준만의 지적처럼 2000년대 한국인들에게 분열은 운명이 되었다. 분명 '분열'은 우리의 운명이지만 '기록'은 나의 운명이다.역사가의 임무가 사실을 명확하게 규명하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면 지난날 국가가 개인의 인권을 탄압했던 수치스런 기억들은오늘날 한국사회 풍경들에게도 동일하게 작동될 수 있을 것이다.

-

정윤석은 우리 미술계에서는 드물게, 한국의 당대 현실에 깊숙이 참여하는 작업을 해왔다. 정윤석의 참여정신은 단순히 시사적인 고발이나 저널리즘 비평을 넘어, 갈수록 복잡해지는 지금의 '매체-정치'에 대한 비평을 겸하고 있다. 그는 각종 기록매체를 세밀하게 분석하고, 이를 위트있고 대담하게 몽타주하면서, 사회적 타자에 접근하는 새로운 경로를 개척한다. 이미 사회정치적 주제 자체가 하나의 흥행코드가 되가는 우리 미술에서, 정윤석의 작업은 그 진정성에 있어서나 언어의 새로움에 있어서나 돋보인다. 정윤석의 새 작업이, 육군 기무사 터라는 여전히 매우 예민하고 문제적인 장소를 만나,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낼지 궁금하고 또 기대된다.

박찬경 _ Artist